• 딸의 선택 ―취약한 위치에서 벗어나기     
  • 묘루

    ※ 경험담

    [참조 : 글쓴이의 특징]
    1. 서울 중류 계급 20대 여성
    2. 인문학도
    3. 예쁠 것 없음
    4. 게으름
    5. 상식적으로 됨됨이를 평가받기 위한 유형, 무형적 성과가 없음(4번의 보충1)
    6. 아직 空想중(4번의 보충2)


    97년 여름 학생 식당에서 한 친구와 일품 음식을 먹고 있었다.
    나는 멍한 상태에서 정리되지 않은 말을 지껄여 친구들을 당황하게 하곤 했는데
    그 날의 말 또한 울적하기 이를 때 없었다.

    "계속 이렇게 먹고살겠지...?"

    친구는 이 말을 반사적으로 받아 쳐 나를 화들짝 놀라게 했다.

    "절대로 그럴 리 없어. 나는 이딴 거 말고 잘 해 먹고 살 꺼야. 왜 그런 생각을 해?"

    대학교 3학년 당시 나는 학교 근처에 자취방을 얻었다. 집에서 나가 살고 싶다는 욕망은 아주 오랜것이었으며 가장 큰 이유는 가족 관계, 방구석에 널린 잡동사니들, 교통 체증으로 소모되는 시간들을온전하게 하나를 위해 활용하고 싶어서였다. 하나를 위해? 물론, 대강 학업이라고 하자. 책 읽고 글쓰고수업 챙기고 하는 등등.

    자취방에는 변변한 식기 하나 없었고, 세 끼니 모두 학교 식당 혹은 밖에서 해결했다. 방 청소는 대게먼지가 쌓이면 휴지로 닦아 버리는 정도. 생수 사다 놓고, 세탁기로 빨래하고 너는 일만 하면 사는 데 지장없었고 실은 울적할 때 슬쩍 버스 타고 집에 가도 뭐라고 하는 사람도 없었다.

    그 때 만큼 신나게 공부한 적은 없었던 것 같다. 여유 시간도 늘고 그래서 잠도 알맞게 잘 수 있고 아침수업도 감히 신청하고.. 건강도 기분도 많이 좋아진 것 같았다. 그래서 가끔 식당에서 식사할 때 느끼는울적함만 빼면 평생 이렇게 살아도 괜찮겠다고 그 때는 생각했다. 뭔가가 계속 쌓이는 느낌이 좋아서.
    누구는 내공이라고 하지. 내공을 쌓는데 그저 남들처럼 살아가는 것, 특히 TV 연속극 같은 가족 생활은독약인 것이다. 출가하는 사람들처럼, 학교 근처에서 이렇게 비가정적으로 살아가다 보면 언젠가는 속되지않은 사람이 될 수 있겠다 싶었다.

    그런데 하필이면 그 날 이렇게 멋진 인생 설계를 깔고 있는 결의가 그 일시적인 궁상스런 감정 땜에손상당했다.(마치 푸념처럼!) 그리고 공교롭게도 상대는 '보통' 사람을 지향하는 친구였다. 그녀는 현재우리 패거리 중 가장 먼저 결혼했고, 그 커플은 각종 행사마다 아이들을 불러 산해진미를 제공하는 관계로파티부부로 불리고 있다.

    그리고 나의 자취는 그 해 겨울 부모님의 권유로 마감되었다. 생활비조차 스스로 조달하지 못한 그 생활은한 때의 객기, 헤프닝으로 끝이 난 것이다. 지금 와서 보면, 자취 생활이 좋았던 것은 부모님이 주시는용돈과 제멋대로의 생활에 부여된 그 1년 남짓이라는 시한 덕이라고 생각한다. 내가 벌고, 벌이에 맞게생활이 복잡해 질 경우, 그래도 삶의 조건들을 유지시켜 주는 가족들이 벌여놓는 한 때의 사건과 산만한분위기와는 비교도 되지 않는 혼란과 난관이 다가 올 것은 자명하기 때문이다.

    서구 중세 수도승도 아닌, 도시 거주 중류층 자제인 내가 무기한 무노동, 무살림 체제를 갖는 것은 기만적인구닥다리 지식인의 호사라는 사실 이외엔 아무런 폼도 명분도 없다. 신분도 종교도 뒷받침해주지 않는 지금의 한국 사회에서... 어림없는 소리다.. 이것이 현재의 결론이다.

    게다가 신분이든, 종교든 언제 나 같은 처자에게 그런 터전을 제공한 일은 이 땅의 역사에 없는 일이다.

      

    [ 링크 모음  |  목 차  |  게시판   |  웹마스터  |  과월호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