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과 친해지는 법
- 헤마의 내 멋대로 매뉴얼



꿈과 친해지는 법 -헤마의 내 멋대로 매뉴얼

(1) 꿈 기억하기
1. 자리에서 일어나자 마자 꿈 일기를 쓴다.
    1-1. 손으로 써도 좋고 워드로 쳐도 된다. (상당한 부지런함이 요구된다)
     1-2. 꿈은 시간이 지날수록 많은 부분 잊혀지고 왜곡되므로 될 수 있는 한 빨리 적어두는 것이 좋다.
     1-3. 기억이 잘 안나면 안나는 대로 쓰면 된다. 꿈에서 만났던 사람의 이름이 생각나지 않더라도 너무 괴로워하지 말고 느낌이나 형태 등을 기록해두면 된다.

* 꼭 문장으로 쓰지 않더라도 꿈에서의 이미지, 느낌 등을 시나 그림 등으로 표현하는 것도 많은 도움이 된다고 한다.

2. 아침마다 꿈 얘기를 한다. 들어줄 사람이 있는 경우에 한한 거지만, 꿈을 이야기하는 것도 좋은 습관이다. 사실 일기 쓰는 것보다는 덜 부지런해도 된다는 장점이 있다.

* 꿈을 기억해 내기 위해 하루의 일부를 투자하게 되면 분명히 삶이 풍요로워질 것이다. 미처 깨닫지 못하는 자신의 고민거리들, 흘러 지나가 버리는 작은 의식의 조각들, 사람들에 대한 느낌을 알아낼 수도 있다.

(2) 친구들과 꿈에 대해 얘기하기
1. 이야기를 시작하기 전에 기억할 것은 꿈을 해석하는 사람은 결국 자기자신이라는 것이다. 꿈은 일상의 고민과 경험들을 표현하고 있으며 이를 해석하면서 깨달음을 얻으려는 사람도 자신이기 때문이다.
2. 현재 자신의 상황을 잘 알고 있는 친구들과 얘기하는 것이 좋다.
3. 친구들과 얘기할 때에는 되도록 꿈을 가공하지 말아야 한다.
     3-1. 되도록 세세하게 이야기하는 것이 좋다. 꿈에서의 느낌이나 감정까지도.
     3-2. 부끄러운 부분이 있어도 솔직하게 말하는 것이 좋다. 꿈이 어떤 형태이든 그것이 상징하는 것은 다른 것일 수 있기 때문이다.
     3-3. 그러나, 정 말하기 힘들다면 하지 않아도 좋다. 좀더 정확한 해석을 위해서는 꾸밈없는 것이 좋겠지만 말하는 것 자체가 고통스럽다면 뭣하러 그짓을 하겠는가. 그리고 어차피 꿈을 꾸는 것과 다시 말하는 것 사이에는 일정한 불일치가 존재하므로 너무 힘들게 할 필요는 없을 것 같다. 어쨌든 말하는 것이 좋은 이유는 스스로 정리가 되기 때문이다.

(3) 친구의 꿈 해석하기
1. 일단 듣는 사람은 꿈을 놓치지 않고 집중해야 한다.
     1-1. 꿈을 얘기할 때 친구의 태도, 표정 등을 살피는 것도 중요하다.
     1-2. 사용하는 단어나 어법도 흘려들어서는 안 된다.
2. 꿈 이야기를 들었다면 전혀 생각이 떠오르지 않을지라도 무언가 코멘트를 하는 것이 좋다. 이야기 할 때의 친구의 모습에 대한 느낌이나(이야기 할 때 흥분했었다 등등등), 이야기를 듣고 떠오르는 이미지 같은 것도 좋다.
3. 말의 시작을 "나는 ---느꼈는데, 나는 ----생각이 드는데" 등으로 해야 한다.
4. 질문을 할 수도 있는데 이 때 너무 공격적이어서는 안 된다.
5. 그가 나의 해석을 받아들이지 않을 수도 있다. 자신의 분석에 확신이 있을지라도 강요해서는 안 된다. 꿈은 그 사람의 것임을 잊지 말자.

[ 링크 모음  |  목 차  |  게시판   |  웹마스터   |  과월호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