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차: 실험실 환경이 위험하지 않아?
날아: 실험할 때 방사성 동위원소(엑스레이나 감마레이 등의 방사선을 내는 물질)를 많이 쓰는데 여성에게 더 안 좋다고 그래. 하지만, 실험인데 안 할 수도 없고.. 음, 공동으로 쓰는 방사성 동위원소 청소는 다 남자애들이 맡아서 해. 우리 실험실에서는... 실험실마다 다르긴 하지만...(말을 늘이는 것이 날아는 불공정하다고 느끼며 미안해 하는 것 같았다.) 그치만, 사실 실험 자체에서는 특별히 여자다, 남자다 그런 차이는 없는 것 같아.
차차: 세포배양 같은 꼼꼼한 일은 어때요? (세포배양은 조금만 관리를 잘못해도 금방 세포가 죽어버리기 때문에 매우 주의를 요하는 일이다. 또한, 하루나 이틀에 한 번 씩 영양분이 들어있는 물로 갈아줘야 하니까 매우 귀찮기도 하다)
날아: 세포배양은 할머니들이 잘한다고 해. 헤헤. 섬세하고 차분하고 반복적인 일을 잘 해야 한다고. 늙을수록 차분해지쟎아. 근데 혈기왕성한 애들이야.. 뭐 남자나 여자나 똑같지. 다 컨템(박테리아나 바이러스에 의한 오염)시켜 버리고.. 꼭, 섬세함이 여성들의 일반적인 성질이라고 말하긴 좀 어렵지.
헤마: 근데, 예전에 여선배들과 남선배들이 실험할 때 보면 난 약간 다르다는 생각을 했는데. (고백하자면 헤마도 한 때는 실험실의 그녀였던 적이 있다. 하지만 너무 게을러서 쫓겨났다는...) 이를테면 여선배들은 차례대로 빠짐없이 모든 스텝을 밟아서 실험을 하는 반면에 남선배들은 뺄 건 빼고 좀 슬렁슬렁 진행시키는 경향이 있는 것 같았거든... 물론 모두 다 그런 건 아니고 그냥 경향적으로 그런 느낌을 받았다는 거야.
날아:그러고 보니, 여선배들이 실험과정에서 까다로운 게 있기는 하다. 우리 실험실 같은 경우는 그래서 여선배들이 훨씬 일을 잘했거든.
차차: 그런데... 우리가 인터뷰하는 언니들이 그냥 특별히 뛰어나서 잘 적응하고 있는 것일 수도 있쟎아. 보통의 여성들은 실험실에서 어떨까?
랄라:(또, 잘난척을 한다.) 엉, 우리가 뛰어난 거야.
차차 , 헤마: (매우 재수없다고 생각하며 인터뷰를 계속할까, 그만둘까를 잠시 고민하다) -_-
날아:아니야, 의지만 있으면 돼. 물론 능력이 아주 뛰어난 사람도 있기는 하지. 그치만, 대부분은 의지와 인내심의 문제야.
랄라: (금방 자세를 바꾸며) 맞어.
차차: 체력적인 문제는 어때? 내가 대학원에 가지 않겠다고 생각하게 된 것도 그런 문제가 사실 컸거든... 밤늦게 실험하고 맨날 밤새고...
랄라: (단호하게) 그건 시간 분배를 어떻게 하느냐의 문제야. 시간 분배를 못하는 사람들이 꼭 밤을 새. 커피 마시러 갔다가 몇 시간 씩 있다 오고..(흑. 헤마가 바로 이런 인간이었다)
차차: 그럼 여자들은 보통 밤을 안 새?
날아: 일반적으로 그런 것 같아.
랄라: (동의할 수 없다며) 꼭 그렇진 않아...(사실 그녀의 단호한 말과는 다르게 랄라는 밤을 샌 적이 종종 있었다)
차차: 하긴, 내가 회사에 있을 때 여자들은 보통 빨리 끝내고 가려고 일을 시간 내에 열심히 하는데, 남자 사원들은 내내 놀다가 야근하는 경향이 있었어. 그럼, 야근 안 하는 여사원들은 일 안 하는 것처럼 보이고... 교수님은 어때? 어떤 사람을 더 좋아하셔?
날아: 그건 선생님마다 다른 것 같아. 뭐, 어떤 선생님은 눈에 많이 띄는 사람을 좋아하고 어떤 선생님은 성과물이 좋은 사람을 좋아하고...

이전다음


목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