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정만화평메인

순정만화에서의 강간에 대한 두려움으로부터의 도피 전략 (2)
: 당신이 진정 원하는 것은 그와의 즐거운 스킨쉽인가, 사랑한다는 그의 맹세인가?




신 딸 기


#엘리는 너야

풀하우스는 첫 장만 넘겨봐도 끝이 보인다는 뭐 그렇고 그런 순정 만화일 뿐이다. 누구라도 알 수 있다, 라이더와 엘리가 결국에는 어떻게 될 것인지를. 아버지도 없는 동양 여자애가 영국 글래머들 사이에서 사랑하는 남자, 그것도 잘난 배우인 라이더를 놓고 영원히 자신의 것으로 만들기 위해 싸우는 그 투쟁에서 승리자가 누구인지는 너무도 뻔하지 않은가? 그 싸움의 승리자는 당신 바로 당신이고, 당신을 닮은 여중생, 여고생, 여대생이고 여공이기도 하며 여자 회사원이며 미시 언니들이다. 엘리는 안 예쁜 우리를 대신해 우리들의 남자 친구 포르노 잡지에 자주 등장하는 금발머리 글래머 매리이거나 혹은 우리들이 수십 번도 더 보았던 순정 만화의 전형적인 주인공인 금발머리에 사파이어빛 눈동자를 가진 들장미 소녀 캔디, 금발의 제니, 아카시아, 샤르휘나 등과 라이더를 두고 싸우는 것이다. 여태 우리의 눈을 사로 잡아 왔던 그 금발 머리 여주인공보다 분명히 더 예쁘지만 못생겼다고 우기는 엘리(예쁜 그림을 그릴 줄 아는 원수연의 미덕이 발휘되는 지점이다. 엘리와 동일화 된 자신에 대한 평가는 '남들은 내 외모를 아니라고 얘기할 진 몰라도 난 사실은 예쁜(혹은 매력적인) 것이 틀림없어'와 같을 것이기 때문이다.) 가 훨씬 더 나처럼 느껴지고 친구처럼 느껴지는 것은 당연하다. 영화에서나 보는 디카프리오 같은 남자를 만나게 된 나는 도대체 어떻게 행동해야 할까? 또는 어떻게 행동하게 될까?

정답은 풀하우스에 있다. 바로 우리들은 엘리이고 엘리는 우리들이기 때문이다. 엘리는 못생긴, 뭐 하나라도 제대로 할 수 있는 게 없는 우리들을 대표해서 디카프리오와의 연애에 성공하며 우리들의 욕망을 충족시킨다.



#연애와 그 뒤를 따르는 욕망, 두려움

일전에 쓴 글에서도 밝혔듯이 남한의 딸들에겐 연애란, 달콤하지만 언제 강간당할 지도 모르는 가시를 가진 장미와도 같다. 불행히도 엘리는 비록 몸은 영국에 있지만 마음은 한국에, 아직 미혼인 원수연의 화실에 있었던 것이다. 엘리는 자유 분방한 연애는 커녕 그의 소꿉친구 필릭스와의 관계가 그랬던 것처럼 연애에 대해선 결벽증을 가지고 있다. 아니, 연애는 OK, 스킨쉽은 NO. 라이더와도 그러한 원칙은 아직까지 잘 지켜가고 있다. 그건 엘리조차 원하는 것은 아니었다. 다시 우리들의 경우로 돌아가 보자. 나의 첫번째 연애는 어땠는지, 당신의 첫번째 연애는 어땠는지 떠올려 보라. 그의 손이 나에게로 뻗어올 때 얼마나 숨이 막혔었는지 떠올려 보자, 그 숨막힘의 원인은 어디에 있었는 지 떠올려 보자. 그 원인이 욕망이라는 이름으로 대치할 수 있는 흥분이었는지, 강간당할 지도 모른다(혹은 강제로 섹스를 하게 될 지도 모른다 ) 는 두려움이었는지 말이다.

나의 경우는 반반이었다. 사실, 나의 경우는 밤길에 마주치는 남자와도 그런 상상을 하곤 했다. 그가 나를 강간하려고 하면 어떡하지? 그 때 내가 떠올린 강간은 영화에서 본 섹스였다. 강간이 섹스였고 섹스가 강간이었으며 내겐 연애를 하는데 걸림돌로, 두려움으로 작용했다. 심지어 나에겐 손잡는 것도 팔짱을 끼게 되는 것도, 그가 나의 가슴을 만지는 것도 다 섹스였고 다 강간이었다. 뭐, 지금 와서 예전엔 내가 이렇게 바보였다라고 고백할 생각은 없다. 단지 난 엘리의 결벽증을 이해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리고 난 엘리의 욕망도 이해할 수 있다. 그가 내 손을 잡았을 때 그 강간에 대한 두려움으로 인한 숨막힘 만큼, 그의 손을 원하는 가쁜 숨을 쉬었기 때문이다. 여기서 나는 도박을 할 수 밖에 없다. '그가 늑대이거나, 아니다.' 중 어느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 그가 늑대라는 결론이라면 나는 여기서 게임을 끝내야 한다. 그가 늑대가 아니라는 결론이 나면, 나는 스릴을 맛보며 게임을 즐길 것이다.



#누가 라이더를 두려워할 것인가 혹은 두려움 없는 게임

풀하우스는 게임이다.
그러나 성공이 보장된 게임이다. 왜냐면 첫째 라이더는 늑대가 아니고 둘째 엘리는 돈을 주고 책을 사는 바로 당신이기 때문이다. 실생활에서 나의 남자 친구가 늑대인지 아닌지는 사실 구별하기 힘들다. 하지만 라이더가 늑대가 아니라는 사실은 누구나 알 수 있다. 많은 순정만화의 남자주인공이 가지는 공통적인 점을 보여준다. 그는 잘생겼고 사려 깊으며 로맨틱하며, 확실히 근육맨은 아니기 때문이다. 많은 순정만화의 남자 주인공처럼 그의 외모는 여성적이다. 스포츠 맨임이 분명하지만 그의 남성성을 드러내는 근육은 좀처럼 볼 수 없다. 이빨과 발톱을 뺀 사자를 누가 두려워 하랴. 귀족 출신에다 형은 부르주아이다.(아아... 엘리는 평생 우아한 생활 수준에 하고 싶은 일도 하며 살 것이다) 게다가 그의 성격은 친절하다 못해 스캔들이 끊이질 않다. 그러나 너무도 순정파인데다 단호하기까지 해 한 번도 바람을 피워본 적이 없는 일편단심 민들레인 것이다. 평생 해바라기처럼 나만 보며 살, 돈 많고 잘생긴 '한 인품'하는 귀족, 게다가 나를 폭력적으로 관리하려고도 하지 않을 남자라면 누가 싫어할 것인가, 그 누가 두려워할 것인가.



#사랑의 맹세는 모든 두려움을 물리치는가

원수연이 뛰어나다라고 평가하는 데는 다른 이유가 있다. 다른 수많은 순정 만화들처럼 엘리가 라이벌인 미랜다와 죽은 재스민만 이기면 라이더를 차지할 수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며, 남자 주인공의 본성을 가리고 있던 오해 된 남성적 폭력성이 거세되자마자 문제가 해결 되는 것도 아니기 때문이다. 사실, 엘리의 목적은 라이더를 차지하는 것, 풀하우스를 되돌려 받는 것만이 아니다. 앨리가 아버지가 남긴 풀하우스를 지킨다는 몹시 모범적인 목적(여기서 풀하우스는 자신을 보호해 줄 수 있는 아버지 혹은 보호자로서의, 가부장으로서의 남성에 대한 필요성을 상징하고 있다) 이외에 라이더에 대한 성적 욕망이 존재하고 있음을 부인하지 않는 것, 자신이 부끄러워하지 않을 수 있는 자신을 가지는 것이다. 그것은 바로 엘리가 스스로 그에게 채워진 족쇄를 풀고 바람직한(?:누구도 강제하지 않는) 혹은 즐거운 성생활을 하는 것으로 가능해진다.(이는 라이더와 엘리가 결혼을 했음에도 엘리는 아직 성생활을 즐긴 적이 없다는 것이 그의 친구들에겐 큰 걱정으로 남아 있다는 것으로 알 수 있다.) 표면적으론 라이더에게 영원한 사랑을 맹세하느냐 혹은 라이더와 엘리가 '그들이 사랑하고 있다는 사실'에 합의하거나 확인하는가의 문제로 드러나지만, <풀하우스>의 쟁점은 엘리가 라이더와의 육체적인 사랑을 과연 자신이 받아들일 수 있는가 혹은 자신의 스킨쉽 결벽증을 어떻게 치료할 수 있는 가이다.

이 만화는 남성 감독 혹은 남성 작가(만화 혹은 소설)에게서 흔히 발견되는, '섹스가 사랑을 은유하는' 방식과는 정반대로 '사랑의 확인'이 '섹스'를 은유한다. 합법적으로 섹스가 보장되는 결혼까지 한 둘 사이의 조건은 은유를 더욱 확고히 한다. 엘리가 원하는 것은 단지 죄의식 없는 즐거운 성생활, 누구도 강제하지 않는 섹스를 하는 것이다(그래서 약혼으론 모자라 결혼까지 하지 않았던가). 엘리의 문제는 자신의 잘난 자의식과는 반대로 중요한 순간 마다 자신을 방해하는 강박관념, 강간의 두려움을 어떻게 제거할 것인가에 있다. 우리들은 엘리가 라이더의 사랑의 맹세와 더불어 다행히도 그것을 잘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그래서 풀하우스는 해피 엔딩일 것이라는 것을 안다. 그래서 우리들도 내심 안심하고 있으며 작은 만족감을 느낄 준비를 하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바로 그 때 우리들은 엘리와의 동일화라는 꿈에서 깨어나게 될 것이며 엘리는 더 이상 우리들의 친구가 아니라 공주가 되어 밤하늘의 별로 자리 잡게 될 것이다.

여전히 우리를 괴롭힐 문제가 해결되지 않고 남아 있다는 것은 불행한 일이다. 문제는 엘리가 강간의 두려움을, 작가의 도움을 빌어 라이더의 이빨과 발톱을 거세시키고 라이더의 인간성을 믿음으로써 혹은 사랑이라는 이름을 가진 이데올로기의 도움으로 덮어버리고 있다는 사실에 기인한다. 그렇담 우리들은, 만화책을 들여다보면서 가슴 졸이고 울고 웃던 우리들은, 라이더 같은 남편 없이 이 험한 세상을 어떻게 살아갈 예정인가? 자신의 욕망을, 특히 성욕을 감추면서 언제 나타날 지 모를 라이더를 기다릴 것인가, 혹은 엄마가 점지해 준 남자에게 평생 강간당하며 살 것인가.



다음은 지혜안의 <에스할름 이야기>를 통해 강간의 두려움에 관한 방어법을 하나 더 살펴보겠다.



목 차